개성공단 입주기업 86%가 ‘폐쇄 후 경영악화’… 재가동되면 98% 재입주 희망
개성공단 입주기업 86%가 ‘폐쇄 후 경영악화’… 재가동되면 98% 재입주 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 7월 14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개성공단 중단에 따른 실질피해보상 촉구 집회를 연 가운데 참석자가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지난 2016년 7월 14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개성공단 중단에 따른 실질피해보상 촉구 집회를 연 가운데 참석자가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부분이 박근혜 정부의 공장 폐쇄로 인해 경영상황이 상당히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경영자금 확보가 어려워 정부의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개성공단 입주기업 108개사를 대상으로 경영 환경을 조사한 결과 76.9%는 ‘중단 이전 대비 악화됐다’고 답했고, 9.3%는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답했다.

경영상 가장 어려운 점은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61.1%)’으로 나타났으며, 뒤를 이어 ‘거래처 감소에 따른 주문량 부족(23.1%)’ ‘설비 부족(13.0%)’ 순으로 답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응답 기업 98%는 여전히 재입주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이번 정부 임기 안에 재가동될 것이라고 보고 희망을 놓지 않는 기업도 73.2%나 됐다.

다만 응답기업의 66.7%는 개성공단 재가동의 선결조건으로 ‘국가의 손실보장 근거규정 마련’을 꼽았다. 곧 경영 안전성 보장을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기업들은 박근혜 정부가 2013년 6개월간 중단됐다가 정상화를 위해 맺은 8.14합의서를 2016년 2월 사전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파기함에 따라 피해가 더 막심했다고 입을 모은다. 또한 책임 역시 뒷전이었다고 충분한 보상을 요구했으나 이 역시 제대로 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