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세월호 모욕… 조계종 “평생 석고대죄해야”
차명진, 세월호 모욕… 조계종 “평생 석고대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4.15
(출처: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4.15

“징하게 해 처먹는다” 발언 후폭풍
조계종 사노위 “서글픔·분노 느껴”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전(前) 자유한국당 차명진 국회의원이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가족,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차 전 의원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는 16일 성명을 내고 “세월호 참사는 청와대, 정부, 해경, 해수부, 회사, 선원 등의 총체적 잘못으로 억울한 죽음을 당한 사건”이라며 “차 전 의원은 그 죽음을 폄훼하고, 농락하면서 세월호 가족들 마음에 커다란 상처와 큰 충격을 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직 국회의원이 말했다기에는 도저히 믿을 수 없어서 차 전 의원의 정신 상태가 정상적인지 의심이 들기까지 한다”며 “철저한 사고의 원인을 밝혀내는데 여·야 가릴 것 없이 철저하게 협조해야 할 것인데 이런 어처구니없는 망언을 쏟아내는 정치인이 있다니 서글픔과 분노심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회노동위는 “차 전 의원은 평생 세월호 가족들과 전 국민에게 석고대죄하고 뉘우침으로 살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차 전 의원은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막말성 글을 썼다.

그는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며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좌익 빨갱이)’들에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이라고 언급했다.

차 전 의원은 누리꾼의 비난이 쏟아지자 글을 삭제했지만, 그의 이름은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고 있다. 17·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차 전 의원은 한국당 경기도 부천 소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차 전 의원의 발언에 대해 범여권에서는 그가 ‘소시오패스’가 아니냐는 강도 높은 비판과 함께 정계 은퇴 요구까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