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공공기관 최초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문 열었다.
한전, 공공기관 최초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문 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이 16일 서울시 서초동 한전 아트센터에서 한전 및 전력그룹사 임직원, 산업부·기업 및 학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개소식’과 현판식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한국전력) ⓒ천지일보 2019.4.16
한국전력이 16일 서울시 서초동 한전 아트센터에서 한전 및 전력그룹사 임직원, 산업부·기업 및 학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개소식’과 현판식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한국전력) ⓒ천지일보 2019.4.16

빅데이터 기반 新서비스 창출

데이터 공유 생태계 조성 앞장

[천지일보=이영지 기자] 한국전력이 공공기관 최초로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를 운영한다.

한국전력은 지난 16일 서울시 서초동 한전 아트센터에서 한전 및 전력그룹사 임직원, 산업부·기업 및 학계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개소식’을 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261개의 전력 시스템을 운영 중이고 이를 통해 매년 3조건이 넘는 거대한 전력 데이터가 생산되고 있다.

특히 전력계량 데이터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기업이 보유하는 데이터와 융합 시 고부가가치 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근간이 되고 있다.

이번에 문을 연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는 전력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데이터 사이언스 연구소, 데이터를 활용하도록 개방하는 전력 데이터 공유센터와 데이터 서비스를 유통하는 에너지 마켓플레이스(EN:TER ‘한전의 새로운 에너지 터전’이라는 의미)포털로 구성됐다.

빅데이터 분석 전문조직인 데이터 사이언스 연구소는 에너지 분야에 특화된 분석모델을 연구 개발할 예정으로 이번에 영입된 글로벌 데이터 전문가와 내부 직원들로 구성됐다.

전력 데이터 공유센터는 한전의 전력 데이터를 사업자에게 제공해 데이터 사업모델을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에너지 마켓플레이스는 한전에서 받은 전력 데이터를 활용하여 만든 에너지 사업모델을 거래 중개해주는 플랫폼으로, 에너지 효율 개선, 전력수요 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의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해 주고 있다.

이날 전력 빅데이터를 활용한 솔루션을 선보인 시연회에서는 전기품질관리 분야, 전기사용량 예측 분야 등 8개 솔루션에 대해 행사에 참여한 기업에서 큰 관심을 보여 시선을 끌었다.

향후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는 데이터와 관련하여 공공기관이 기업과 협업을 하는 최초의 모델로서 국내 데이터 산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갑 한전사장은 “융합센터가 에너지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 나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한전은 전력 빅데이터 분석과 활용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고,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시대에 발맞춰 디지털 데이터 공유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