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화재, 방화 아닌 사고 가닥… ”첨탑 개보수 작업 연관”
노트르담 화재, 방화 아닌 사고 가닥… ”첨탑 개보수 작업 연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출처: SettembriniG 트위터 캡처)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출처: SettembriniG 트위터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15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첨탑 개보수 작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P통신과 외신,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파리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잠정적으로 개보수 작업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간 600만 유로(78억원 상당)를 들여 첨탑 개보수 작업을 진행해왔다.

에마뉘엘 그레그와르 파리 부시장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화재가 처음 시작한 곳으로 첨탑을 지목했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다만 개보수 작업이 화재를 발생시킨 원인인지, 화재를 확산시킨 원인인지는 현재 조사 중이다.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지른 방화인지, 실수나 사고로 화재가 발생한 것인지도 아직 불분명하다.

로랑 뉘네 프랑스 내무차관은 인터뷰에서 “화재 원인이 무엇인지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청 수사관들은 이번 화재가 사고로 발생한 것으로 보고 테러 동기를 포함해 방화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번 화재가 특히 크게 번진 이유는 노트르담 대성당이 12세기에 건축된 건물로, 내부 장식품이 대부분 목조로 만들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 노트르담 대성당에는 소중한 문화재가 많이 보관돼 있어 화재 진압방식도 상당한 지장을 받아 결국 피해가 커진 것으로 유추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4-16 20:12:22
용접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이는데 방화준비가 소흘 했던 것이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