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세월호 유족들 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 망언
차명진, 세월호 유족들 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 망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4.15
(출처: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4.15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해 논란을 사고 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을 담을 글을 올렸다.

차 전 의원은 “그들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 받아 이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고 비난했다.

또한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면서 “남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이라고 지적했다.

글을 올리고 나서 논란이 커지자 차 전 의원은 해당 글을 모두 삭제했다.

차 전 의원은 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현재 자유한국당 부천시 병(구 소사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