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남북정상회담 금년 내 해야… 文 대통령, 중요한 역할 막 시작”
이해찬 “남북정상회담 금년 내 해야… 文 대통령, 중요한 역할 막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5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5

홍영표 “여야 초당적 협력” 당부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남북 정상회담 준비 작업을 하게 될 텐데 금년에 해내는 것이 역사적 과업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4.11 한미정상회담 평가와 이후 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민주당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빨리 준비하라는 수석·보좌관회의에서의 발언이 보도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보회의에서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한미정상회담 이후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공식화한 것이다.

이 대표는 “실제로 (문 대통령이) 미국에 다녀와서 가능한 빨리 남북 정상회담을 해서 북의 입장을 미국에 전달하라는 말씀인 것 같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남북 정상회담을 하거나 다른 통로를 통해서 북의 입장을 확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통보해달라는 요청을 했는데 그런 문 대통령의 여러 가지 중요한 역할이 막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를 어떻게 풀어내느냐가 8000만 우리 민족에게는 사활이 걸린 일”이라며 “분단 70년 동안 여러 우여곡절을 겪었는데 이번만큼은 반드시 한반도 평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결연한 의지를 대통령이 갖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 역할을 뒷받침 해주는 게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보면 (한반도 평화에서) 지금만큼 좋은 시기는 다시 없다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의 임기가 3년이나 남아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비핵화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다른 대통령이 못한 북미 관계를 풀어내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거듭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적어도 국회는 외교안보 문제만큼은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분위기를 만들고자 많은 노력을 해왔는데 안타깝게도 국회에서 진전이나 성과가 없었던 거 같다”며 “앞으로 적어도 국회에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문제만큼은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협력해 외교적인 노력도 함께 해주고 국민들을 단결시키는 역할을 초당적으로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이 문제에 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에는 이 대표, 홍 원내대표를 비롯해 원혜영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의장, 안규백 수석부의장, 이수혁·김민기 부의장, 외교·안보·통일 분야 자문위원 등이 참석해 4.11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