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된다… 새주인 후보 ‘SK·한화·애경’ 물망
아시아나항공 매각된다… 새주인 후보 ‘SK·한화·애경’ 물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경영 정상화 방안을 논의 중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오전 이사회 의결을 거쳐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금호그룹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5천억원 안팎의 자금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아시아나 항공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천지일보 2019.4.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경영 정상화 방안을 논의 중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오전 이사회 의결을 거쳐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금호그룹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5천억원 안팎의 자금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아시아나 항공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천지일보 2019.4.15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 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이날 오전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밝히고 매각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로,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전체 지분 33.47%를 가지고 있는 최대주주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아시아나그룹 전체 연간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을 떼어내면 금호그룹 매출은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드는 셈이다. 업계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시 금호그룹 자산 규모가 4조원대로 떨어지면서 중견기업 수준으로 사세가 축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를 정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한다.

이어질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도 관심이 모인다.

현재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이 인수전에 참여할 것으로 물망에 오르고 있지만 해당 기업들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4-15 22:18:51
거대기업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회사는 대체 얼마의 매각대금을 마련해야 하는거에요?

이경숙 2019-04-15 20:40:29
금호그룹 이제 공중분해 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