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한미회담, 아무런 교집합도 찾지 못한 공집합 회담”
원유철 “한미회담, 아무런 교집합도 찾지 못한 공집합 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북핵외교안보특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한미정상회담 평가와 향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천지일보 2019.4.15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북핵외교안보특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한미정상회담 평가와 향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천지일보 2019.4.15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지난주 미국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혹평을 쏟아냈다.

‘한미정상회담 평가와 향후 대책’이란 주제로 15일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원유철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방식, 제재 문제, 북미회담 시기 등 그 어느 것도 교집합을 찾지 못했던 공집합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원 위원장은 “내용도 내용이지만 형식에서도 두 정상 간 회담은 실제로 2분 정도였다면서 ‘2분 회담’이란 별칭도 들었다”며 “설상가상으로 김정은은 시정연설에서 우리 정부에 대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하지 말고 당사자가 되라’는 모욕적 핀잔과 훈계도 받는 안타까운 상황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현 정부가 이런 온갖 수모를 겪으면서 북핵문제를 해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지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며 “김정은 시정연설에 대해 청와대 외교안보라인과 관련 부처 장관은 아무 말도 못하고 꿀 먹은 벙어리처럼 가만히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정부에 바라건대 중재자든 당사자든 그 역할을 당당하게 해주라”면서 “우리 국민을 초라하고 부끄럽지 않게 만들어 달라. 남북미 회담 과정에서 정치적 성과를 얻기 위해 국가 안보를 훼손시키고 경제적 부담의 협상이나 회담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정부는 한미 정상 간 약속한 내용을 가지고 북한 김정은 정권에게 고난의 행군을 계속 할 것인지, 아니면 풍요롭고 화려한 동행을 선택할 것인지 당당하게 요구하고 설득하는 일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