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 내주 유력… 中 일대일로 행사 전후일듯”
“북러 정상회담 내주 유력… 中 일대일로 행사 전후일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전용열차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방송했다. (출처: 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전용열차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방송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다음 주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고 러시아 현지 소식통들이 15일 밝혔다.

러북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국내 행사 참석차 24일께 극동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면서 “이 무렵에 그동안 계속 논의돼온 러북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소식통은 “푸틴 대통령이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할 계획”이라면서 “이 포럼에 참석하러 가는 길에 극동 연해주에 들러 국내 행사에 참석하고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간 푸틴 대통령이 일대일로 정상포럼에 참석하는 기간 중 러북 정상회담을 개최할 가능성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또 다른 소식통도 “일대일로 행사 전이나 후에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러북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실제로 준비 정황으로 추정되는 북한 측의 일부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말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결렬되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 측을 압박하기 위해 오랜 우방인 중국에 이어 러시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왔다.

일본 마이니치신문도 지난 7일 북한이 오는 11일 최고 인민회의 이후 방러 시기를 구체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여기에 최근 러시아와 북한의 고위 정부 관계자가 상호 방문을 하면서 김 위원장의 방러설은 더욱 힘을 얻게 됐다. 북한 지도자의 해외 방문 의전을 책임지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지난달 19~25일 러시아를 방문해 크렘린궁을 여러 차례 방문한 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를 경유해 귀국했다.

북한과 러시아측은 양국 정상회담 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은 하지 않고 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이미 지난 3일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공식 초청했다고 밝혔으나 형식과 장소, 시기는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