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구속영장 신청 임박… 성매매 여성에 돈 보낸 증거 확보
승리, 구속영장 신청 임박… 성매매 여성에 돈 보낸 증거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승리, 유흥업소 여성 생일파티 초청

해당 여성들에 돈 건넨 기록 확보

버닝썬 수익, 임대료 명목 횡령 정황

‘정준영 단톡방’ 실제 관리자 의혹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성매매 알선과 횡령 의혹을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29)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연루된 혐의에 대한 증거들이 점차 드러나면서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파티 당시 성매매 알선을 위해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에게 돈을 건넨 금융거래기록을 확보했다.

승리는 2017년 12월 당시 팔라완에서 연 생일파티에 해외 투자자, 지인 등을 초청했다. 경찰은 이 자리에 서울 강남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이 함께했고, 이 가운데 일부는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성관계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다만 해당 여성들이 성매매가 있었다고 시인한 것은 아니다. 이들은 “대가 없는 자발적 성관계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승리 측이 이들의 여행경비를 모두 부담한 점으로 비춰 여행비용을 대가로 성매매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승리의 지인이라고 보기 힘든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파티에 초청된 사실 자체가 성매매 알선 정황이라는 것이다.

해당 여성들에게 분명한 성접대 지시가 없었더라도 승리가 유흥업소 여성들의 비용을 대면서 파티에 부른 것은 파티 분위기 속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자연스레 성접대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함이 아니냔 분석이다.

반면 승리는 해당 여성들뿐만 아니라 다른 참가자의 여행 경비도 모두 부담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이 승리 측에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에게 돈을 건넨 정황이 포착되면서 상황은 바뀔 것으로 보인다. 건너간 액수가 비행기표 값 등 여행 경비로만 보기엔 어렵고, 성매매 대가로 추정할만한 액수 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승리와 그의 동업자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에 대한 성매매 알선 혐의를 조사해왔다. 가수 정준영(30) 등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2015년 12월 승리와 유 전 대표가 한국을 찾은 해외 투자자 일행들에게 성접대를 하는 듯한 내용의 대화가 공개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1

이와 관련해 승리에겐 정준영 등과 함꼐 있는 카톡 대화방의 실질적인 관리자였다는 의혹이 추가됐다. 승리는 정기적으로 단톡방 멤버들에게 “다 나가라”고 지시하고, 이후 새 대화방을 만드는 등 관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준영이 승리의 말과는 다르게 단톡방을 나가지 않고 혼자 남으면서 경찰에 의해 덜미가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참가자가 방을 계속 유지하는 한 해당방의 데이터는 그대로 남아 있다.

이들은 2016년 단톡방에서 여성들을 음식으로 비유해 비하하면서 ‘위안부급’이라는 표현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와 관련해 피해자들이 알지 못하는 집단 강간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다.

또 경찰은 버닝썬이 전원산업에 임대료 명목으로 월 1억원이 넘는 돈을 지급한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버닝썬 수익을 임대료인 것처럼 전원산업으로 빼돌렸을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 최모 전원산업 대표를 추가 입건했다.

이에 따라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한편 경찰은 유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업자인 유 전 대표는 승리가 연루된 대부분의 혐의에 함께 관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희정 2019-04-15 23:00:17
경찰 유착여부도 철처히 조사해주길..

권희 2019-04-15 22:23:21
방송에 나와 승츠비라고 깐족거릴때부터 알아봤다. 그 정도로 머리가 썩어 있는 줄 몰랐지. 어떻게 일본군위안부 얘기가 나와? 그럼 니네들은 일본군이었냐? 외국에서 이 기사를 다루는 것 자체가 치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