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南 F-35A 도입, 긴장 격화로 몰아가는 도발행위”
北통신 “南 F-35A 도입, 긴장 격화로 몰아가는 도발행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군 첫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 청주공항 도착 (CG) (출처: 연합뉴스)
공군 첫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 청주공항 도착 (CG)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북한이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의 최근 한국 도착과 향후 추가 반입 계획과 관련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전쟁장비 반입은 동족에 대한 노골적인 부정이며 위협공갈’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긴장 격화로 몰아가는 엄중한 도발행위”라며 “첨단살육 수단들의 반입으로 조선반도 정세가 뜻하지 않게 긴장 격화로 줄달음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남북 정상이 공동선언들에서 군사적 긴장 상태를 완화하기로 확약했다며 “남조선 당국에는 전쟁장비 반입을 비롯해 조선반도 정세 긴장의 근원으로 되는 일체 행위들을 중지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쟁장비들을 계속 끌어들이는 것은 대화 상대방에 대한 전면부정이며 위협공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실은 남조선당국이 앞에서는 화해의 손을 내밀고 돌아앉아서는 여전히 군사적 대결의 칼날을 갈고 있다는 것을 명백히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중치 못한 행위가 어떤 파국적 후과를 가져올 것인가에 대해 바로 알고 자숙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7일에도 북한은 대외선전 매체를 통해 F-35A 2대 반입에 대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배신적 망동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