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대화 창구’ 남북체육교류협회, 주요사업 소개… “실현 가능한 민간 스포츠 교류”
‘남북대화 창구’ 남북체육교류협회, 주요사업 소개… “실현 가능한 민간 스포츠 교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게 김경성 이사장이 사업 소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2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김경성 이사장이 사업 소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2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남북체육교류협회(이사장 김경성)가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 새롭게 확장한 사무실에서 2019년 사업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한미정상회담과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열리는 날이기도 했으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열려 그 의미를 더했다. 행사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민병희 강원교육감, 이재준 고양시장,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 김광철 연천군수, 정헌율 익산시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 등 남북협력사업 관계자와 제6회 아리스포츠컵 평양 대회에 참여할 남북체육교류협회 정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남북체육교류협회는 2019년 추진하는 주요사업을 소개했다.

협회 주요사업으로는 ▲제6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축구대회(6월 29일~7월 9일, 평양/원산) ▲4개국 국제여자 U-18 친선축구대회(7월, 경기도 고양시) ▲ 남북단일팀 스페인 국제축구대회 참가 다큐멘터리 제작(8월, 스페인 마드리드) ▲평양 국제여자골프대회(8~10월 평양) ▲남북한 복싱유망주 세계챔피언 만들기 프로젝트(4~12월) 등이 계획돼 있다.

김경성 이사장은 “이 사업은 계획으로만이 아니라 실현 가능한 사업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2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2

남북체육교류협회의 대표적인 사업은 아리스포츠컵이다.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축구대회는 남북관계가 긴장상황 속에서도 그간 22차례 남북을 왕래하며 정착된 민간교류 행사로, 남북대화의 창구 역할을 해왔다.

작년 8월 평양에서 개최된 제4회 아리스포츠컵은 교류 목적으로는 최초로 서해선 육로(파주 임진각~개성~평양) 방북을 이뤘다. 또한 같은 해 10월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제5회 아리스포츠컵 대회에 북측선수단 서해선 육로 방남을 실현하며 상호 방문 원칙을 이루기도 했다.

이는 스포츠가 가장 효과적인 남북대화 수단이며, 또한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 차원에서 스포츠교류를 이뤄야 한다는 것을 입증하는 결과다. 실제 4.27판문점 선언 이후 정부 주도로 7월 남북통일농구 방북단(단장 조명균 당시 통일부 장관)이 평양을 방문해 남북통일농구대회를 갖고 난 후 서울에서도 가을에 개최하기로 합의했으나 무산된 바 있다. 그러나 아리스포츠컵은 작년 8월 평양 개최와 10월 강원 춘천 개최를 성사시킨 것이다.

김 이사장은 “우리 협회는 남북 상호 방문 원칙을 실현했으며, 군사적 갈등이 최고조 속에서도 늘 실현시키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추진하는 것은 정부 갈등이 있다면 언제든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열린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면 천지일보 대표,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전 부회장,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기범 전 농구선수 ⓒ천지일보 2019.4.12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열린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면 천지일보 대표,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전 부회장,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기범 전 농구선수 ⓒ천지일보 2019.4.12

특히 지난 2017년 12월 18일부터 22일까지 중국 운남성 곤명에서 열린 3회 아리스포츠컵대회는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중단 조치로 인해 끊겼던 남북교류의 첫 시작을 알렸다.

당시 대회에서 김경성 이사장 등이 북한 고위 관계자에게 평창동계올림픽의 북한 참가 필요성을 어필한 결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신년사에서 평창올림픽 언급이 있었고, 이로 인해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이어 남북정상 회담과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뤄지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김 이사장은 “정치적 대화는 결렬될 경우 후유증이 크지만 스포츠는 폭넓게 대화를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따라서 정부주도 스포츠 교류는 아무래도 한계가 있어 민간주도로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게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2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2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김경성 이사장은 북한이 남북관계 중 유일하게 신뢰할 수 있는 끈”이라고 언급하며 “협회는 그간 어려운 과정이 있었지만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남북관계는 정권이 바뀌면 변화가 생기지만 민간교류는 변함없이 가져갈 수 있다”고 말해 활발한 민간교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김경성 이사장은 2006년 민간인 최초로 북측 4.25체육단과 ‘남북체육교류협약’을 체결했으며 남북한 스포츠의 균형발전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평양 능라도에 ‘김경성초대소’가 탄생했고 10만평(35만㎡)의 평양공단 부지를 제공받았다.

이번 6회 아리스포츠컵 대회도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경색된 북미와 남북 간 대화의 촉매제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이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이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김광철 연천군수가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김광철 연천군수가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이재준 고양시장이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원마운트에서 남북체육교류협회 2019년 사업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이재준 고양시장이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