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장례식, 내일부터 닷새 회사장으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장례식, 내일부터 닷새 회사장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가 12일부터 5일장으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러진다.

한진그룹은 11일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구성된 장례위원회가 고 조양호 회장의 장례를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한진그룹 회사장(5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장례위는 “고인을 모신 비행편이 12일 오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조용히 장례를 치르고자 하는 유가족 희망을 고려해 미국 현지에서 장례식장까지 운구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례위는 조 회장 빈소를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차리고 이날 정오부터 조문을 받기로 했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예정이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으로 결정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