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좋은 언어로
[신간] 좋은 언어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껍데기는 가라’의 신동엽은 사회 비판적인 성향이 짙은 민족으로 잘 알려져 있을 뿐, 아들, 남편, 아내, 친구로서의 면모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2019년 4월, 50주기를 맞이해 나온 ‘좋은 언어로-신동엽 평전’은 그의 어린 시절부터 시작해 그의 모든 것을 다룬 평전이다.

이 책에서는 어릴 적 시절의 통지표, 입학허가부터 결혼식 사진, 직장에서의 모습, 시인으로서의 생활과 다른 문인들과 함께 모습 등 다양한 부분의 신동엽을 육필 원고, 사진, 편지의 자료로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사랑하는 아내에게 러브레터를 쓴 로맨틱한 남편의 모습과 딸과 아들들에게는 그의 따뜻한 손길이 여전히 느껴질 정도로 자상했던 아버지였던 모습은 그가 비판 정신으로만 시를 쓴 시인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줘 새로운 시각으로 신동엽을 볼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김응교 , 인병선(유물 공개, 고증) 지음 / 소명출판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