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허위사실로 장관임명 저지… 어이없다”
홍영표 “한국당, 허위사실로 장관임명 저지… 어이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9

“4월 국회 파장으로 가선 안돼”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9일 장관 임명 강행 등을 사이에 두고 대립각을 세우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4월 국회까지 파장으로 몰고 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4월 국회는 제발 일하는 국회로 만들자는 제안을 드렸다. 하지만 첫날부터 국회 개회식 일정도 잡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정협의도 하지 않고) 한국당은 오늘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겠다고 한다”며 "인사청문회법도 지키지 않고 법에 규정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도 하지 않으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해 장관 임명을 저지하겠다는 행태가 어이없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결사 항전’ 의지를 밝힌 것과 관련해선 “국민의 눈에 어떻게 비칠지 스스로 생각해봐야 한다”며 “결사항전의 속뜻이 김학의 사건 재주사의 불똥이 자기에게 번지는 것을 결사적으로 막겠다는 거 아닌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1, 2, 3월 국회를 빈손 국회로 만든 것도 모자란지 묻고 싶다”며 “국회는 지금 산불 후속대책, 포항지진 대책 등 시급한 현황이 많다”며 “3월에 처리하지 못한 민생·경제활성화 입법도 쌓여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가야 할 곳은 청와대 앞이 아니라 국회 의사당”이라며 “국민 안전과 민생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총선용으로 폄훼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장 4월 국회 일정에서 협조해서 국회를 정상화 해야 한다. 추경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고, 탄력근로제,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데이터3법 등 민생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국민과 민생을 아랑곳 하지 않는 정쟁 유발 정당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