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미세먼지 대응 위해 17개 기업·대학 힘 모아
서울시내 미세먼지 대응 위해 17개 기업·대학 힘 모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소재 15개 기업과 숙명여대 포함 2개 대학 임직원이 지난 5일 식목일 ‘서울, 함께 숨쉬다’ 연합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제공: 숙명여자대학교)
서울소재 15개 기업과 숙명여대 포함 2개 대학 임직원이 지난 5일 식목일 ‘서울, 함께 숨쉬다’ 연합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제공: 숙명여자대학교)

‘서울, 함께 숨쉬다’ 서울시내 9곳서 나무심기 활동

지역사회 문제 해결 위해 ‘CSR 어벤져스’로 뭉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숙명여자대학교(총장 강정애)가 지난 5일 식목일을 맞아 기업 및 교육기관 등과 함께 ‘서울, 함께 숨쉬다’라는 이름의 연합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 소재 숙명여대를 포함한 2개 대학과 15개 기업 소속 임직원 300여명은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와 도심 열섬현상에 대응하기 위한 자발적 연합 모임 ‘CSR 어벤져스’를 조직했다. 이들은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와 도심 열섬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500그루의 묘목 나눔과 3000그루의 나무심기를 진행했다.

협업 기관인 ‘트리플래닛’과 서울시 자원봉사센터 측도 묘목 나눔에 함께 했으며 묘목은 국립산림과학원이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수종으로 추천한 느티나무, 주목, 산철쭉 위주로 선정했다.

나무심기는 미세먼지 취약 계층인 어린이들을 위해 휘경초, 미성초, 등서초 등 초등학교 주변과 서울숲, 뚝섬한강공원, 여의도 샛강생태공원 등 서울시 전역 9곳에서 진행됐다.

‘CSR 어벤져스’ 참여 기업들은 봉사활동과 더불어 각각 기부금도 모금했다. 총 1억여원의 모금액은 서울시 생활권 녹지를 보존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드는 비영리 재단법인 ‘서울그린트러스트’에 기부됐다.

이번 ‘CSR 어벤져스’ 봉사활동에는 숙명여대, 건국대 게릴라 가드닝 동아리 ‘쿨라워’, 동아사이언스, 삼일회계법인, 서울주택도시공사, 신세계아이앤씨, 아모레퍼시픽, 우아한형제들, 코레일, 한화갤러리아, 한화토탈, 한화호텔앤드리조트, CJ CGV, HDC신라면세점, SK임업, SPC그룹 등이 참여했다.

한편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합친 ‘CSR 어벤져스’의 활동은 지난해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용산 지역 민·관·학 연합 봉사활동을 서울시 범위로 확대해서 진행한 것이다.

참여 기업들은 앞으로도 협력적 사회공헌 모델인 연합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