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8일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 수순
文대통령, 8일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 수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야당 “임명 철회” 반대… 정국 경색 불가피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김연철 통일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지 않아도 두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해 왔던 야당의 반발은 더욱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7일 국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지난 2일 요청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시한은 이날까지다. 하지만 청문 보고서 채택은 사실상 무산됐다. 여야 간사 합의에 따른 해당 국회 상임위가 열려야 하지만, 관련 상임위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

결국 9일 국무회의, 10일부터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일정 등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은 청문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8일 두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는 데 무게가 실린다.

앞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일 ‘미국 출장 전 장관 후보자들을 임명하는 수순인가’라는 질문에 “그렇게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김연철·박영선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경우, 현 정부에서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되는 장관급 인사는 10명으로 늘어난다.

문 대통령은 또 이미 국회에서 청문 보고서가 채택된 진영 행정안전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이들 5명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8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두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해 왔던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경우, 정국 경색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을 상대로 오기를 부리면서 여전히 편향되고 편협한 인사정책을 고수한다면, 국정포기 선언과 다르지 않다”며 “문 대통령과 집권여당은 일말의 책임성과 양심이 있다면, 두 사람의 임명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청와대 인사 검증 라인인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의 경질도 요구해 왔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임명 강행은 국회가 잔인한 4월 국회가 되든 쑥대밭이 되든 알 바 아니라는 청와대의 고집일 뿐”이라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4-07 20:45:17
온통 민주당으로 채워지는겨? 그래봐야 정권 바뀌면 뭐.. 허긴 이 시점에서 3차례까진 민주당이 장악할 것 같긴 해.

문지숙 2019-04-07 16:08:29
야당의 입맛에 어떻게 100% 다 맞추냐? 야당이 여당을 위해서 한 일은 뭔데? 반대만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