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화마가 뒤덮은 강원도… 삶의 터전 잃은 주민들
[천지일보 영상뉴스] 화마가 뒤덮은 강원도… 삶의 터전 잃은 주민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영철·황금중 기자] 이번 강원 산불은 규모와 피해로 볼 때 역대 최악의 산불로 남게 됐습니다.

강원도 고성에서 발화한 산불은 강풍으로 인해 속초까지 번져나갔습니다.

산불로 폐허가 되어버린 속초 장천마을,

주민들은 삶의 터전을 하룻밤 사이에 잃어 망연자실에 빠졌습니다.

(녹취: 어두훈 | 장천마을 통장)
“아침에 와보니까 집이 다 내려앉고 잿더미만 남다 보니까 그 마음이야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없죠. 특히 나이 드신 분들이 실망하고 좌절하는 걸 보고 진짜 안타까웠습니다.”

그을린 벽과 휘어 늘어진 지붕부터 형체를 알아보기 힘든 가재도구들을 바라보며 눈물을 짓습니다.

(녹취: 김정순 | 장천마을 주민 )
“아프나마나 슬퍼. 쌀 다 타고 저 안에 곡식이나 이런 것도 다 타고, 작년에 다 해서 거기다 넣어 놓은거…”

주민들을 위해 현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성과 속초 뿐 아니라 건조한 대기와 바람 때문에 발생한 옥계와 동해지역 산불.

이곳도 피해가 막심했습니다.

산불로 인한 연기가 자욱하게 깔렸습니다.

밤새 타 잿더미만 남은 동해 휴게소 건물은 폐허를 방불케 합니다.

소화를 위해 투입된 헬기가 오가고 소방대원들이 잔불을 제거하기 위해 쉴 새 없이 움직입니다.

진화는 어제 오후 마무리 돼 잔불을 정리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번 강원 산불은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빼앗은 뼈아픈 기억으로 남게 됐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영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