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대, 2019년부터 ‘황금시간표’ 주3·4일 정규 강의 배정
김포대, 2019년부터 ‘황금시간표’ 주3·4일 정규 강의 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제공: 김포대학교)
자료사진. (제공: 김포대학교)

재학생 설문조사 통해 시간 활용 및 통학 고충 반영

개인 맞춤형, 사회 수요맞춤형, 비교과 프로그램 확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100년 전에 만들어진 기존 교육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은 만만치 않다. 김포대학교(총장 김재복)는 이 틀을 깨고 대학생들의 생활 패턴과 수요에 맞춰 수요자 중심의 혁신을 시작하고 있다.

김포대는 재학생 설문조사를 통해 학생들의 시간 활용 및 통학의 어려움 등의 고충을 반영해 2019년부터 주 3일, 주 4일 정규 강의 배정으로 학생들의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혁신적인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대학교 관계자는 “전공 과목들의 시간표가 넓게 펼쳐져 있으면 짧지 않은 통학 시간을 대부분 길바닥에 버리고 체력은 바닥나기 마련”이라며 “등록금 대출로 부모님 짐을 덜어드린다고 해도 자신의 용돈이라도 아르바이트로 충당하려 하면 20대 청년의 하루는 더욱 피폐해진다. 인터넷, 모바일 시대에 뒤떨어진 아이러니한 풍경”이라며 학생들의 고민을 대변했다.

김포대는 개인 맞춤형, 사회 수요맞춤형, 비교과 프로그램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혁신 교육도 제공하고 있다.

입학과 동시에 취업이 보장된 계약학과 학생들은 산업체로부터 장학금을 받고 수업을 통해 배운 기술을 곧바로 현장에서 활용하는 것으로, 일명 ‘학업+취업’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방안이다.

이에 재학생들은 “재학 중에 미래 직업에 대한 현장 경험을 통해 실무 능력을 배양하고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 공부와 다양한 전공 외 활동, 창의적인 여가 활동으로 취업과 창업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며 적극적으로 반기고 있다.

한편 김포대는 교수와 학생이 상호작용하는 디지털 플랫폼의 온라인 교육 기반 미래교육환경 구축에도 힘쓰고 있으며, 비교과 프로그램을 확충, 개인 맞춤형 교육 활성화 등 학생 중심의 교육 서비스를 다각도로 마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