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이야기] 이순신의 23전 23승은 가짜이다
[역사이야기] 이순신의 23전 23승은 가짜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곤 역사 칼럼니스트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은 23전 23승을 했나? 한마디로 가짜이다.

23전 23승은 2004~2005년에 KBS TV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이 방영된 후에 널리 퍼졌다. 이후 『불패의 리더 이순신, 23전 23승 전승 신화(神話)의 기록(2014년)』 이라는 책도 발간됐고, 한국사 인기 강사 설민석은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2016년, p297)에서 이순신은 눈부신 23전 23승의 승리를 이끈 장군이라고 적었다.

하지만 이순신의 23전 23승은 창작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23전의 구체적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이순신이지만 단 한 번의 무승부도 없이 전승(全勝)을 했는지도 믿기 어렵다.

2007년에 해군사관학교 제장명 교수는 이순신 탄신 학술세미나에서 “임진왜란 때 해전 횟수는 47차례이고, 이순신이 참가한 해전은 43차례”라며 “항간에 통용되는 ‘23전 23승’이라는 표현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난중일기·선조실록 등 여러 자료를 조사한 결과 이순신의 전적은 43전 38승 5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2012년에 제장명 교수는 이순신의 해전을 ‘45전 40승 5무’로 수정했다.

제 교수는 해전의 개념을 ‘대표해전’과 ‘세부해전’으로 분류했다. ‘대표해전’은 수군이 한 번 출전해 귀환할 때까지 치러진 해전 중 대표적 해전으로 이름 짓는 방식이고 ‘세부해전’은 일시와 장소가 달리하는 해전을 1회로 산정하는 방식이다(예: 옥포해전은 3회의 해전). 이리하여 제 교수는 이순신은 임진왜란 대표해전 21회중 17회, 세부해전 49회중 45회 참전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2년에 임원빈 순천향대학교 이순신 연구소장도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에서 소개된 23전 23승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대표적인 무승부 해전이 1594년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치러진 육해군 합동작전인 거제도 장문포 전투이다.

좌의정 윤두수는 9월 19일에 조선군 단독으로 거제도를 공략하겠다고 선조에게 보고해 승인을 받았다. 9월 27일에 도원수 권율과 의병장 곽재우, 김덕령 등의 육군이 연합함대에 합류했고, 9월 29일에는 장문포의 왜군 진지를 공격했다. 그런데 왜군은 진지만 지켰다.

10월 1일 조선수군은 거제도 영등포로 들어가 싸움을 걸었으나 왜군은 응전하지 않았다.

10월 4일에는 이순신이 곽재우·김덕령 등과 함께 합동 공격했다. 곽재우·김덕령이 산성에 주둔하고 있는 왜군을 공격하고, 수군은 장문포에서 싸움을 걸었다. 하지만 왜군은 방어전만 펼쳤다. 저녁에도 왜군을 위협했으나, 왜군이 전혀 움직이지 않아 칠천량으로 물러났다.

결국 총 6일 동안 3회에 걸쳐 치른 수륙 합동전투는 별다른 소득을 거두지 못했다. 이순신은 2척의 적선을 격침시키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한마디로 작전실패였고 윤두수는 좌의정에서 물러났다.

이렇듯 이순신의 23전 23승은 창작이다. ‘선조실록’에 무승부가 있는데 드라마를 제작한 공영방송 KBS는 이를 알았을까? 아니면 재미에 치중해 알고도 무시했을까?

역사는 사실이다. 무릇 역사가라면 팩트에 충실해야 한다. 아울러 사실의 검증에도 치열해야 한다. 그게 역사가의 책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4-04 19:30:26
어쨌든 45전 40승 5무니까 이순신 장군은 패한 적은 없는 걸로~~

정하나 2019-04-04 19:28:32
불멸이 이순신 ㅋㅋ 역시 드라마의 영향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