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기장군 의과학 단지 ‘수출용 신형 연구로’ 사업 허가 반드시 승인해야
[기고] 기장군 의과학 단지 ‘수출용 신형 연구로’ 사업 허가 반드시 승인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우 전 더불어민주당 기장군지역위원장

ⓒ천지일보 2019.4.4

장기표류하던 수출용 신형 연구로 사업이 이달 중 정부로부터 최종 허가 여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부산시와 기장군 등에 따르면 오는 26일 열리는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서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허가 여부가 최종 결정될 전망이라고 한다.

의료용 중입자 가속기 사업이 서울대병원 이사회를 통과 본궤도에 오른 데 이어 4300억원 규모의 초대형 국책사업인 ‘수출용 신형연구로’ 사업도 건설허가가 승인되면 그간 반쪽짜리 산단으로 전락할 우려를 낳던 동남권방사선의과학산단이 추진 10년 만에 정상화의 급물살을 탈 수 있게 된다.

수출용 신형 연구로는 부산의 차세대 성장동력이자 암 조기 진단 및 치료에 쓰일 방사성 동위원소를 생산하는 시설로 동남권 원자력의학원, 의료용 중입자가속기와 함께 기장군 원자력 의과학 특화단지의 핵심 기반시설이다.

그런데 2016년 경주 지진 발생 이후 허가권을 지닌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진설계 미비를 이유로 허가에 소극적인 입장이어서 추진 자체가 정상화될지 여부조차 불투명했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부가 전향적인 태도로 사업 정상화를 검토하고 이달 안으로 사업 허가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하니 가뭄에 내리는 단비처럼 반갑기 그지없다.

문재인 정부 들어 표류하던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개발사업이 정상화됐고 또한 분란에 휩싸인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상황 역시 수습의 실마리를 찾는 가운데 수출용 신형 연구로 사업마저 정상궤도에 오른다면 기장군 원자력 의과학단지는 명실상부하게 원자력 의료·연구 시설을 집적한 세계적인 방사선 의료 산업의 메카, 세계 최고 수준의 RT(Radiation Technology: 방사선 기술) 중심지로 우뚝 설 것이다.

수출용 신형 연구로는 중성자를 이용해 암 치료는 물론 반도체 생산, 비파괴 검사 등 다양한 연구에 활용하는 시설이라 향후 38조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물론, 운용을 맡게 될 고급 인력들의 유입도 함께 기대된다고 한다.

또한 많은 양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의료 및 산업용 방사성 동위 원소의 국내 수급 안정화와 함께 수출을 통한 국민 복지 증진 및 국제 사회 기여, 방사선 동위 원소를 이용한 고부가 가치 의료 및 관련 산업 활성화, 중성자 도핑 서비스 실시를 통한 반도체 산업 분야의 규모 확대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기도 하다.

따라서 정부와 원자력안전위는 더 이상 늦추지 말고 즉시 수출형 신형 연구로의 건설 허가를 추진하고 지지부진하며 장기표류하던 동남권의과학산단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사업 유치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해온 기장군과 지역주민, 그리고 부산시 역시 아직 허가 승인이 결정 난 것이 아니므로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