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민심 겸허히 받아들여… 창원, 노회찬 정신 계승”
홍영표 “민심 겸허히 받아들여… 창원, 노회찬 정신 계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9

“통영·고성, 19대 총선의 2배 지지”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4일 4.3보궐선거 결과와 관련해 “이번 선거에서 나온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짧은 소감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통영·고성과 창원 성산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끝났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 당 모든 후보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창원 성산에서 우리당과 정의당의 단일화 후보가 승리한 것은 노회찬 정신을 계승해 국회 개혁에 박차를 가하라는 국민의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통영·고성에서 이기지 못했지만 19대 총선에 비해 두 배 가까운 지지를 얻은 것이 성과로 판단된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한 양문석 후보의 선전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통영·고성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민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4.3보궐선거에서는 창원 성산 정의당 여영국 후보, 통영·고성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