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제주 4.3사건 71주년 추모제… 경찰 71년 만에 공식 사과
[천지일보 영상뉴스] 제주 4.3사건 71주년 추모제… 경찰 71년 만에 공식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영철·김미라 기자] 오늘 광화문 광장에서 71주년을 맞아 제주 4.3사건의 넋을 기리는 추모제가 진행됐습니다.

이날 추모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민갑룡 경찰청장과 150명의 제주 4.3사건 유가족이 참여했습니다.

참여한 유가족과 시민들은 제주 4.3사건을 상징하는 동백꽃을 헌화하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추모사에서 희생자에 대한 진상규명이 우리의 미래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원순 | 서울시장)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는 일이야말로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으로 나아가는 우리의 미래입니다.”

경찰은 71년 만에 제주 4.3사건에 대한 공식 사과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녹취: 민갑룡 | 경찰청장)
“이런 비극적인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있었던 경찰의 행위에 대해서도 반성적으로 성찰하면서 다시는 이런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찰은 오로지 국민만을 생각하며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민주, 인권, 민생 경찰로 거듭나겠습니다.”

이어 조계종이 주최하는 추모제가 진행됐습니다.

제주 4.3사건 추모제는 오는 7일까지 5일간 진행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영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