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학생 33명 탐방단, 간도에서 독립선언서 읽는다
경기학생 33명 탐방단, 간도에서 독립선언서 읽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전경. (제공: 경기도교육청) ⓒ천지일보 2019.4.3
경기도교육청 전경. (제공: 경기도교육청) ⓒ천지일보 2019.4.

경기학생 동북아 평화‧역사 유적지 탐방단 9일 출발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평화·역사 프로젝트

탐방과정 미디어자료 제작해 교육 계기자료 활용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경기학생대표 33명과 인솔자로 구성된 ‘2019 경기학생 동북아 평화역사 유적지 탐방단’이 연길, 훈춘 등 간도지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탐방단은 9일 청산리 전적지를 시작으로 백두산 등반·해란강·일송정·봉오동 전적지·은진중학교·명동중학교·명동교회 등을 찾아간다. 김약연 묘소를 참배하고 윤동주 생가, 송몽규 생가, 문안골(안중근 의사 권총사격장)도 답사할 예정이다.

답사 일정에는 간도 독립운동 전문가 김재홍(규암 김약연 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의 해설, 독서토론과 탐방지 관련 인물들에 대한 발표와 토의도 함께 진행한다.

민족 독립운동의 모태이자 교육운동 중심지인 간도지역 탐방은 체험과 토론을 통해 항일투쟁 과정을 느끼고,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학생 스스로 찾아가는 과정으로 기획됐다. 이 모든 과정을 학생들이 영상물로 제작해 공유하는 활동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학생 탐방단은 활발한 역사‧평화통일 관련 동아리 활동 이력을 가진 학생, 3.1운동 및 100주년 기념행사 참여 학생, 독립유공자 후손, 경기 청소년방송 학생기자단들로 구성됐다. 도내 중고등학교희망 학생이 제출한 자기소개서와 활동보고서를 바탕으로 심사를 거쳐 33명을 최종 선발했다.

특히 학생 탐방단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일인 11일 온라인을 통해 ‘100년을 거슬러 간도에서 다시 읽는 독립선언서’를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조상의 항일투쟁 과정과 미래 평화와 상생, 통합과 번영을 향한 경기 청소년의 목소리를 담아낼 계획이다.

4박 5일간 진행하는 모든 과정은 학생들이 사전활동을 통해 활동과제를 제시하고, 직접 사진과 영상자료로 제작해 계기교육 자료로 활용한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31개 시‧군 중학교 2학년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 1000명이 참여하는 ‘응답하라 1919, 중학생 역사원정대’ 사업을 경기도청과 협력해 8월부터 10월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김광옥 경기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100년을 거슬러 경기학생 33명이 간도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는 뜻깊은 행사”라며 “학생들이 지난 100년을 비춰, 평화와 분단극복에 대한 신념을 만드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