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사건 71주년] 국가 폭력 희생양 ‘제주도민 넋’ 위로할 그날을 바라보다
[제주4.3사건 71주년] 국가 폭력 희생양 ‘제주도민 넋’ 위로할 그날을 바라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에 남겨진 총상을 보여주고 있는 오인권 할아버지. (출처: 제주 4.3 희생자 유족회)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팔에 남겨진 총상을 보여주고 있는 오인권 할아버지.

해방 후 좌우대립 ‘슬픈 역사’

미군, 최소 3만 최대 8만 사망

참여정부 국가차원서 첫 사과

4.3특별법 개정안 2년째 계류

“후손들 떳떳하게 살게 해달라”

“미국 책임 묻고 사과 듣고파”

[천지일보=박준성·이대경 기자] 70여년 전 국가에 의해 수 만명의 무고한 제주 양민이 학살을 당했던 ‘제주 4.3사건’에 대해 유가족이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역사의 아픔을 간직한 채 그날의 슬픔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유족의 증언을 들어보고, 해법을 찾고자 4.3사건을 되돌아봤다.

해방 후 제주서 일어난 대참극… 제주 4.3사건

제주 4.3사건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해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부터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일어난 대학살극으로, 미군정기에 발생해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에 이르기까지 7년여에 걸쳐 지속된, 한국현대사에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극심했던 비극적인 사건이었다. 4.3사건은 일제패망 후 남조선로동당(남로당) 무장대와 미군정과 국군·경찰 간의 충돌로 촉발됐다. 이후 이승만 정권과 미국 정부에 의해 벌어진 ‘초토화 작전’으로 당시 제주도민 최소 3만명에서 최대 8만명 정도가 희생당한 사건이다.

남로당은 미군정의 폭정을 기회로 삼아 자신들이 주도권을 가지기 위해 제주도민들을 선동해 일을 벌였다. 그러나 남로당 지도부들은 도민들이 죽어가는 동안 “해주에서 열린 인민대표자대회에 참가해야 한다”며 제주도를 빠져나간 후 돌아오지 않았다. 제주도에 남은 무장대 역시 자신들에게 비협조적인 주민들을 상대로 약탈과 학살을 일삼았다.

즉 4.3사건은 제주도민들을 상대로 이승만 정권, 미군정, 남로당 모두에게 책임이 있는 사건으로 봐야 한다.

4.3사건 당시 제주농업학교에 수감된 제주사람들 (제공: 제주4.3희생자유족회)
4.3사건 당시 제주농업학교에 수감된 제주사람들.

◆제주 4.3사건의 전개 과정

1947년 3월 1일, 제주도에서 삼일절 기념행사를 마친 후 군중들은 가두시위에 들어갔다. 이때 어린아이의 사망 사건으로 인해 경찰이 시민들에게 발포하는 사건이 있게 되고 3월 10일부터 중앙정부에 사과를 요구하는 민관 합동 파업이 진행됐다. 총파업에는 미군정에서 일하던 인원, 경찰 등도 동참해 유례없는 합동 파업이며 부당한 처우에 저항하는 민중항쟁의 성격을 띠고 있었다.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측 무장대가 제주도 내의 전 경찰지서 24곳 중 12곳과 우익 인사의 집, 우익 청년 단체 등을 습격해 경찰 4명, 우익인사 등 민간인 8명, 무장대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사건으로 제주도의 비극이 시작됐다. 남로당 무장대는 주요 거점을 치고 빠지는 형식의 전술을 취해 소위 ‘빨치산’이라 불렸다.

이들이 산으로 도망 다니면서 쉽게 토벌되지 않자 이승만 정권은 1948년 11월 중순부터 ‘초토화 작전’이라 불리는 강경 진압을 시행했다. 당시 토벌대 중에서 가장 악랄한 평가를 받은 단체는 ‘서북청년회’와 소속 대원이었다. 이들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좌익과 연관돼 있다”며 무참히 학살했다.

초토화 작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