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황교안·강기윤, 경남FC 징계 법적·도의적 책임지라”
민주 “황교안·강기윤, 경남FC 징계 법적·도의적 책임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오후 K리그 경남FC와 대구FC가 맞대결한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기윤 후보가 관중석을 돌아다니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지난 30일 오후 K리그 경남FC와 대구FC가 맞대결한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기윤 후보가 관중석을 돌아다니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는 경남FC 징계에 대한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늘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상벌위원회를 열어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의 경남FC 경기장 무단난입과 불법선거운동과 관련해 경남FC에 제재금 2천만 원 부과라는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은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가 저질렀는데, 징계는 경남FC가 뒤집어쓴 것”이라며 “그 피해는 구단과 선수단, 경남도민들의 몫이 됐다. 민폐도 이런 민폐가 없다”고 질타했다.

이 대변인은 “상황이 이런데도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는 여전히 선관위 핑계만 대며 빠져나갈 궁리만 하고 있다. 참으로 뻔뻔하고 무책임한 작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법무부 장관과 총리까지 지낸 황교안 대표와 무려 여섯 번째 본인 선거를 치르는 강기윤 후보가 ‘불법인지 몰랐다’ ‘규정 위반인지 몰랐다’고 둘러대는 것은 곧 당대표로서, 국회의원 후보자로서 자격 미달임을 시인하는 꼴”이라고 했다.

그는 “경남FC와 경남도민께 온갖 민폐를 끼쳐놓고, 창원 성산 유권자에게 아무 문제없다는 듯 한 표 달라는 소리가 나오는지 얼굴이 화끈거릴 지경”이라며 “경기장 관계자들에게는 갑질을 일삼으면서 유권자 앞에선 굽신거리는 선거 전략은 여태 들어본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는 경기장 무단난입과 선거운동에 대해 모든 법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창원 성산 유권자께서는 떳떳하게 지역을 대표해 일할 후보와 지역에 민폐만 끼치는 후보를 분명히 가려주시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