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바일웹 첫 화면서 뉴스·실검 OUT… 내일부터 개편
네이버, 모바일웹 첫 화면서 뉴스·실검 OUT… 내일부터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편되는 네이버 모바일 웹 첫 화면. (출처: 네이버)
개편되는 네이버 모바일 웹 첫 화면. (출처: 네이버)

개편안 작년 10월 발표 뒤 6개월만

'사용자 2배‘ 모바일 앱, 기존 유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네이버가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모바일 웹 첫 화면에서 빼는 등 전면 개편한다.

네이버는 오는 3일부터 모바일 웹(m.naver.com)을 검색 중심으로 개편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09년 모바일 웹 페이지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10년 만의 전면적인 탈바꿈이다.

개편 뒤 첫 화면에서 사용자가 가장 먼저 보게 될 것은 검색창과 서비스 바로가기다. 뉴스 5개와 사진 2개, 실시간급상승검색어 등 예전 첫 화면의 최상단에 있는 항목은 보이지 않는다.

뉴스 섹션은 오른쪽으로 화면을 넘겨야 이용할 수 있고, 이용자가 선택한 언론사가 자체 편집한 뉴스,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자동 편집된 개인 맞춤형 뉴스 등 2개 화면이 있다.

왼쪽으로 화면을 넘기면 쇼핑과 네이버페이 등 전자상거래 관련 서비스가 나온다.

아래쪽에는 검색·바로가기 등을 이용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버튼 ‘그린닷’이 위치한다.

이 같은 개편은 지난해 10월 발표한 이후 6개월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개편하는 네이버 모바일 웹 첫 화면. (출처: 네이버)
개편하는 네이버 모바일 웹 첫 화면. (출처: 네이버)

당시 네이버는 그해 4월 이른바 ‘드루킹 사태’로 불거진 뉴스 편집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첫 화면에서 뉴스·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빼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담은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네이버는 모바일 웹보다 사용자가 2배가량 많은 모바일 앱(App)의 첫 화면은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가 있는 기존 버전을 유지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개편안 발표 후 모바일 앱 베타 버전(시험판)을 내놓고 이용 행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다만 모바일 앱에서도 설정 변경을 거쳐 새로운 버전을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웹에서도 기존 화면을 쓰고 싶다면 설정을 통해 변경이 가능하다.

네이버 관계자는 “모바일 웹은 메일·카페·블로그 같은 바로가기를 쓰는 비율이 높게 나타나는 등 모바일 앱과는 사용 행태가 다르게 나타났다”며 “앱은 일단 기존 화면으로 가고 사용성에 따라 향후 바뀔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