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쏙쏙] 커지는 ‘조 남매’ 경질론, 선 긋는 청와대
[정치쏙쏙] 커지는 ‘조 남매’ 경질론, 선 긋는 청와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 방안 당정청협의에서 논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 방안 당정청협의에서 논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야당 “조국·조현옥 사퇴해야”

“정치공세” 엄호하는 민주당

靑 “특별한 조치 없다” 반박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조국-조현옥 경질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청와대는 그러나 경질은 없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장관 후보자 7명 중 2명이 낙마한 가운데 1일 야권을 중심으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경남 창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인사발굴과 검증 역량이 ‘목불인견’ 수준”이라며 “조국·조현옥 수석을 ‘조 남매’라고 하는데 조 남매가 망쳐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유튜브 방송 등 민정수석이 다른 걸 많이 하느냐는 얘기가 있었는데, 이번에 이런 개각 참사까지 있었다”며 “조국 수석이 스스로 사퇴하는 게 대통령을 조금 편하게 해드리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오는 4일 열릴 국회 운영위원회에 조국 수석이 출석해 거취 문제에 직접 답하라고 압박했다.

바른미래당도 두 사람의 경질론에 힘을 더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번 인사 참사는 청와대 인사 추천과 검증시스템의 문제다.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결단해야 한다”며 “이제 조국·조현옥 수석은 무능의 대명사, 무책임을 상징하는 이름이 됐다”고 비판했다.

여권은 인사 검증을 보완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그러나 조국·조현옥 수석의 사퇴 주장에 대해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조국 민정수석은 그간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립 등을 추진해 왔다. 조 수석이 경질될 경우, 이런 권력기관 개혁이 좌초될 것이라는 게 여권 내 분위기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도 청문회를 보면서 검증이 더 철저해져야 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앞으로 당정 협의를 할 때 그런 점을 정부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인사 문제를 둘러싸고 더 이상 정치공세를 하면 안 된다”면서 “야당 중에서도 특히 한국당은 ‘부적격’이라고 판단되는 후보에 대해 그 의견을 인사청문 보고서에 반영할 수 있기 때문에 보고서 자체를 거부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인사청문회 때마다 이런 문제가 나오는데, 그럼 청문회할 때마다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을 바꿔야 한다면, 수십명을 갈았어야 한다”고 경질론을 반박했다.

청와대는 조국·조현옥 수석에게 인사 검증 책임을 물어 경질할 경우, 나머지 장관 후보자의 임명도 장담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깔려 있다. 이 때문에 조국·조현옥 수석의 경질론에 대해선 철저하게 선을 그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정례브리핑에서 “인사·민정 라인에서 특별한 문제가 파악된 것은 없다”며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고 말했다. 고민정 부대변인도 “현재까지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