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에 이어 황교안까지… 자유한국당과 경남FC의 계속된 ‘악연?’
홍준표에 이어 황교안까지… 자유한국당과 경남FC의 계속된 ‘악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오후 K리그 경남FC와 대구FC가 맞대결한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기윤 후보가 관중석을 돌아다니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지난 30일 오후 K리그 경남FC와 대구FC가 맞대결한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기윤 후보가 관중석을 돌아다니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출처: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황 대표, 창원축구센터서 선거 유세

경남FC, 승점 10점 삭감 위기 ‘불똥’

홍준표 전 대표 경남도지사 시절

“강등 시 팀 운영 어렵다” 발언 회자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경남FC 홈경기장에서 벌인 선거 유세가 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대한축구협회 지침 위반으로 드러나면서 경남FC와 자유한국당의 인연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31일 경남FC 등에 따르면 4.3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이날 황 대표는 전날 경남FC와 대구FC가 맞대결한 경남 창원축구센터를 찾아 시민들과 악수를 하며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기윤 후보를 지원했다. 당시 유세 장면은 한국당 공식 유튜브 ‘오른 소리’에서도 볼 수 있다.

영상에 따르면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붉은색 점퍼를 입고, 한국당 후보들의 기호인 2번을 의미하는 ‘V’자를 그리면서 유세를 벌였다. 강 후보는 자신의 기호와 이름이 적힌 붉은색 점퍼를 입고 황 대표와 함께 지지를 호소했다.

하지만 이 같은 선거운동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지침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규정에 따르면 경기장 내에선 정당명·기호·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착용할 수 없다. 이러한 내용이 담긴 피켓·어깨띠·현수막 등의 노출도 금지된다.

이를 어길 시 홈팀에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이나 무관중, 홈경기, 제3지역 홈경기, 2000만원 이상의 벌금 등의 제재가 이뤄진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축구장 내 정치 활동에 대해 엄격하게 금하고 있다.

황 대표는 경기장에 입장해서 선거 유세를 한 만큼 홈팀인 경남FC에 대한 처벌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이에 과거 경남도지사였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의 인연이 회자되고 있다.

경남FC는 지난 2014년 11위에 그치며 2006년 창단 이래 처음으로 2부리그로 강등할 수 있는 위기에 직면했다.

당시 경남도지사로서 경남FC의 구단주이기도 한 홍 전 대표는 광주FC와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2부리그로 떨어지면 스폰서도 없어지고 더는 구단 운영을 하기 힘들다”고 언급해 사실상 구단 해체로 들릴 수 있는 발언을 했다.

단순히 성적을 떠나 경남FC라는 축구팀에 들이는 예산에 대해서도 강한 회의감을 나타냈다.

경남FC 구단주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5일 오전 열린 2014년 경남FC 출정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남FC)
경남FC 구단주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5일 오전 열린 2014년 경남FC 출정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남FC)

플레이오프를 치르기도 전에 구단주의 강경 발언이 나오자 당시 축구계에선 엄청난 논란이 됐다. 경남FC 선수들은 구단의 존폐까지 걸고 싸워야 하는 막중한 부담감에 시달렸다.

결국 경남은 광주와의 1차전에서 1-3 패배를 당했고, 2차전에서도 부담감을 극복하지 못하고 1-1 무승부를 기록, 1무 1패로 2부리그로 강등됐다.

그해 12월 8일 홍 지사는 경남FC에 대한 특별 감사 벌인 뒤 해체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 밝혔다. 다행히 감사 결과 구조조정을 거치는 것으로 일단락 됐지만 경남FC 팬들에겐 기억하기 싫은 아찔한 추억이었다.

그런데 2019년에 와서 다시 한국당 소속 인사에 의해 경남FC가 2부리그로 강등될 위기에 처한 것이다. K리그1원에서 현재 승점 4점을 기록하고 있는 경남은 승점 10점이 삭감되면 -6점으로 졸지에 최하위가 된다. 0점에서 시작해도 될까말까한 상황에서 마이너스 승점이 된다면 강등 0순위가 되는 건 불 보듯 뻔하다.

지난 시즌 준우승을 하며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까지 출전 중인 경남으로선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다.

한국당은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은 이번 사안으로 인해 경남FC 측이 어떠한 불이익도 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수습에 나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경남FC 측으로부터 경위서를 받고 검토에 들어갔다. 경남FC 측이 선거 유세를 못하도록 했지만 그냥 밀고 들어왔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이어서 참작이 될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