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동호 장관후보자 지명 철회… 최정호는 자진 사퇴
文대통령, 조동호 장관후보자 지명 철회… 최정호는 자진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3.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3.27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조 후보자의 경우 청문회 과정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고, 논의 끝에 후보지명을 철회하기로 했다”며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장관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의 해외 부실학회 참석의 경우 본인이 밝히지 않고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아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 사전에 확인했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이라며 “종합적으로 판단해 후보 지명을 철회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최정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의 경우에도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와 자녀 편법 증여 의혹과 더불어 해외 ‘해적 학술단체’와 관련된 학회에 참석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가 확인됐다.

앞서 최 후보자는 이날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 후보자는 지난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 자질 논란이 일었다.

그는 한때 사실상 3주택자로, 경기도 분당, 서울 강남에 아파트 한 채씩과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을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분당 아파트를 딸에게 증여하는 과정에서 ‘꼼수 증여’가 아니냐는 지적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