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사장 구속… 채용비리 수사 속도
‘김성태 딸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사장 구속… 채용비리 수사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부정채용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2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KT 부정채용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2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을 포함해 지난 2012년 KT 신입사원 채용에서 부정채용 6건을 주도한 혐의(업무방해)로 조사를 받고 있는 서유열(63) 전(前) KT홈고객부문 사장이 구속됐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김선일 부장판사는 이날 서 전 사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서 전 사장은 지난 2012년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2명을, 같은 해에 별도로 진행한 KT홈고객부문 채용에서 4명을 부정채용 하도록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는 없었으나, 최종 합격한 것으로 파악된 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부정채용과 관련해서도 검찰은 서 전 사장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 전 사장이 구속되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구속한 피의자는 2명으로 늘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3일 KT의 인사 업무를 총괄한 전무 김모(63)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5건의 채용 부정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중 2건이 서 전 사장의 지시로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서 전 사장의 구속으로 검찰의 KT 채용부정 수사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채용 부정의 배후로 의혹이 제기된 이석채 전 회장의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