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청문회 결국 파행… ‘불성실’ 지적한 한국당 불참
박영선 청문회 결국 파행… ‘불성실’ 지적한 한국당 불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7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27일 진행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의원 10명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이날 오후 7시 30분 속개하지 못하고 결국 파행됐다.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박 장관 후보자의 불성실하고 위선적인 행태를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박 후보자는 더는 청문회를 농락하지 말고 자진해서 사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 후보자는 질의의 핵심을 흐리는 불성실한 답변 태도와 비아냥거리는 거짓말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자료제출 거부된 것들을 몇 개 봤다”며 “근거도 없는 가짜뉴스를 기반으로 하는 자료제출이 너무 난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의원은 “후보자가 유방암 수술을 받은 기록은 왜 내라는 거냐”며 “설사 수술을 했든 안 했든 이런 자료를 요구하면서 제출 안 했다고 정회를 요구하고 청문회를 거부하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청문회 파행 후 기자들과 만난 박 후보자는 “한국당 의원들이 사생활을 묘하게 연결해서 인신모독으로 몰고 가려고 한 부분은 섭섭하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에 따르면 이번 청문회와 관련해 의원들이 총 2252건의 자료 제출을 요구했으며 그중 145건에 대해 제출을 안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 후보자는 미제출 145건에 대해 “시간이 너무 경과해서 없는 자료가 대부분”이라며 “이외 갖고 올 수 있는 부분은 오늘 다 찾아왔다. 원하는 자료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