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시대, 이른둥이 지원 ‘열악’… 정부 지원 정책 시급”
“저출산 시대, 이른둥이 지원 ‘열악’… 정부 지원 정책 시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인턴기자]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체계적인 이른둥이 지원 정책 마련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바른미래당 신용현·최도자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주최로 열렸다. ⓒ천지일보 2019.3.26
[천지일보=이수정 인턴기자]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체계적인 이른둥이 지원 정책 마련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바른미래당 신용현·최도자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주최로 열렸다. ⓒ천지일보 2019.3.26

국회서  ‘이른둥이 지원 정책 마련 토론회’ 열려

[천지일보=이수정 인턴기자] 2018년 출생아 수가 0명대를 기록하는 등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이른바 ‘이른둥이’ 지원 정책을 더 체계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는 바른미래당 신용현 국회의원 등 2명의 국회의원이 주최로 ‘저출산 시대, 체계적인 이른둥이(미숙아) 지원 정책 마련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발제를 맡은 고주연 대구보건대 교수는 외국의 논문 발표를 인용해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발달성협응장애의 경우 만삭둥이는 1.4%~18%의 발생률을 보이는 데 비해, 이른둥이는 37주 미만의 경우 41%~50%의 발생률을 보인다. 특히 미국의 경우 ‘조기중재서비스’로 이른둥이는 고위험군 유아에 분류돼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최근 대한민국에서도 결혼 연령이 늦어지면서 고령 출산과 불임시술이 증가해 이른둥이 출산률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이른둥이 출산률은 2025년도가 되면 10%가 넘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고 교수는 “국내의 경우 객관적인 데이터 부재로 이른둥이를 양육하는 부모들은 어디서 도움을 받아야 할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나서서 조기 발견 예측 모델을 만들고, 조기 중재서비스 개발과 동시에 이른둥이 관리 전문가 양성과 부모 교육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성기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의료시스템이 잘 돼 있는 미국 유럽 호주 등 조산아 출산률이 낮지만 우리나라는 점점 올라가고 있다”며 “인구구조의 변화 결혼의 문제 출산이 늦어지는 이유 등 조산아가 점점 많아지고 있는 현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른둥이 출산 중 25%는 산모의 건강에 문제가 있어 유도된 조산을 하게 된다”며 “우리나라 보험회사에서 현재 조산아에 대해 지원을 해주고 있지 않다. 국가에서 이른둥이 건강관리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토론에 참석한 패널들은 모자보건법 제10조에 미숙아 건강관리에 대해 명시해 놓은바 유아 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해결책으로 ▲이른둥이를 조기 발견할 수 있는 발달예측 모델 개발 ▲이른둥이에 대한 전문가 양성, 부모교육을 통해 조기 중재 ▲공공정책 마련 ▲객관적·정량적·과학적 데이터 마련 ▲조산 위험군 조기 관리 등을 제시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에는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을 비롯해 고문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 남성희 대구보건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