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선봬… 글로벌 OTT시장 격돌
애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선봬… 글로벌 OTT시장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대 등장하는 팀 쿡 애플 CEO (출처: 연합뉴스)
무대 등장하는 팀 쿡 애플 CEO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애플이 25일(현지시간) 새로운 인터넷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로 ‘TV플러스(+)’ ‘뉴스플러스(+)’ 등을 선보이면서 글로벌 OTT 시장에서의 격돌이 예상된다. 글로벌 OTT시장은 이미 넷플릭스, 아마존 등이 선점하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참가하면서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하드웨어의 ‘언팩(Unpack)’이 아닌 소프트웨어 소개 행사를 연 건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행사를 열고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인 ‘TV플러스(+)’ ▲뉴스 구독 서비스 ‘뉴스플러스(+)’ ▲구독형 게임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 ▲골드만삭스와 제휴한 ‘애플 카드’ 등을 발표했다.

TV플러스(+)는 국내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는 넷플릭스와 유사한 개념이다. 애플은 10억 달러(1조 1320억원)를 투자해 직접 드라마, 영화, 예능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 공급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할리우드 톱배우와 감독 등을 섭외했다. 이날 행사에는 오프라 윈프리, 스티븐 스필버그, M. 나이트 시아말란, 리스 위더스푼과 제니퍼 애니스턴 등 유명 스타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들은 자신의 이름을 걸고 프로그램을 만들 예정이다.

초기에는 30여개의 프로그램이 제작된다. 애플 TV플러스(+)는 올가을 전 세계 100여개국에서 서비스될 전망이다.

뉴스플러스(+)는 300개 이상의 잡지와 신문 기사를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한달 구독료 9.99달러(약 1만 1300원)를 내면 볼 수 있다. 뉴스플러스(+)에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피플, 에스콰이어 등 고급 잡지와 월스트리트저널,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의 기사가 제공돼 무제한으로 읽을 수 있다. CNN에 따르면 디즈니와 워너미디어 등이 올해 말, NBC 유니버설도 내년엔 비슷한 서비스를 시작한다. 경쟁사들이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보유하고 있다면 애플은 기술적 노하우와 장치를 사용하는 14억명에게 접근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애플 TV플러스(+)는 아이폰, 아이패드, 맥(Mac), 애플 TV 앱 적용 기기 등에서 볼 수 있다. 또한 삼성·LG·소니 등 스마트TV에서 애플 TV 앱이 연동되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