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展… 4월 한국 찾는다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展… 4월 한국 찾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출처:우정아트센터)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출처:우정아트센터)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세기의 천재 화가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날 수 있는 체험 전시가 열린다.

오는 4월 19일 우정아트센터에서 전시될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체험 전시는 반 고흐의 삶의 여정에 직접 들어가 그의 작품을 보고, 듣고, 만져보는 등 오감으로 체험해 볼 수 있는 전시다.

반 고흐의 고향인 암스테르담의 ‘반 고흐 미술관’과 마스트 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주최한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는 그의 작품을 가장 많이 소장하고 있는 암스테르담 ‘반 고흐 미술관’에서 직접 제작한 유일한 체험 전시다.

‘세계를 순회하고 있는 관객 몰입형 전시’라는 극찬과 함께 ‘테마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아카데미상’이라고도 불리는 세계 테마 엔터테인먼트협회의 ‘테아상(THEA AWARDS)’을 수상한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는 2016년 중국 베이징, 2019년 03월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거쳐 오는 4월 19일 서울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의 모든 요소가 맞춤형으로 설계된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는 질풍노도와도 같았던 반 고흐의 삶과 그중 가장 중요했던 순간들을 그가 바라보던 시선 그대로 첨단 기술로 정확하고 섬세하게 재현해냈다.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는 시각, 촉각, 청각을 모두 동원한 다양한 방법을 통해 그의 예술과 삶을 느낄 수 있도록 총 6가지 테마 ▲WHEATFIELD_그의 마지막 순간 ▲EMERGING ARTIST_화가로서의 시작 ▲ARLES_남부 프랑스 ▲YELLOW HOUSE_노란집 ▲ILLNESS & CREATIVITY_광기 어린 천재성 ▲SUCCES_위대한 유산으로 나눠 구성됐다.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는 오디오 가이드를 전시의 필수 요소로 구성해 그의 삶과 작품을 더욱 자세히 이해하도록 한다.

반 고흐의 편지를 바탕으로 반 고흐 미술관에서 특별 제작한 오디오 가이드는 10명의 성우가 직접 녹음했다. 성인용, 어린이용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돼 어른과 어린이 모두가 체험을 쉽게 즐길 수 있다. 오디오 가이드는 모든 관람객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