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김연철 후보자 “마음의 상처 준 부분 깊이 사과”
[인사청문회] 김연철 후보자 “마음의 상처 준 부분 깊이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번영포럼 창립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번영포럼 창립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SNS에 올린 글로 논란이 된 데 대해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저에 대한 비판과 우려를 접하며 냉정하게 지나온 삶을 되돌아봤다”며 “다른 분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 부분에 대해 제 의도가 어떻든 간에 해당되시는 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정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보다 겸허한 태도로 제 부족한 점을 메워나가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후보자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우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채택 없이 종료됐으나, 다행히 북미 양측 모두 대화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며 “지금 중요한 것은 어렵게 시작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의 과정이 동력을 잃지 않도록 북미 간 협상을 조속히 재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일부 장관에 임명된다면 두 번 다시 오기 힘든 지금의 역사적 기회를 살려서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고 한반도 평화를 제도화, 일상화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또 북미 양측이 빠른 시일 내 다시 만나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공동선언 합의를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며 “북미 대화의 재개를 촉진하고 항구적 평화 정착을 추동하기 위해 지속적인 남북관계 진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산가족 등 인도적 사안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대북정책은 한반도의 운명과 한민족의 미래에 관한 정책이다.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 정책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각계각층의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를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고 한반도 평화 번영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넓혀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국제사회의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며 “한미 간에 긴밀한 협의를 통해 비핵화의 해법을 모색하고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