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학의·드루킹 특검’ 제안… 與 “해도 너무 심한 물타기”
한국당 ‘김학의·드루킹 특검’ 제안… 與 “해도 너무 심한 물타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5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5

홍영표 “檢, 철저히 수사해야”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6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김학의 특검을 제안한다. 그 대신 드루킹 특검도 해야 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해도 너무 심한 물타기”라고 반발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 기대에 부합하는 권고가 나온 것을 환영한다. 이제 실체적 진실을 파헤치는 일은 검찰의 손에 달렸다”며 “철저한 수사로 권력형 범죄의 전모를 낱낱이 파헤쳐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학의 사건은 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이 필요한지 일깨워주고 있다”며 “누군가의 비호로 6년째 진상규명이 안 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도 공수처가 필요하다. 그래야 권력형 사건에 대한 국민 공분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도 더 이상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에 귀를 닫지 말기 바란다”며 “김학의 특검을 받을테니 드루킹 재특검 하라는 등 물타기를 해도 너무 심한 물타기”라고 말했다.

이어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것이 한국당이 제1야당으로서 해야 할 일”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김학의 특검을 받아들이면서도 드루킹 특검을 역제안해 맞불을 놨다.

그는 “민주당이 지금 하는 것은 본인들의 허물을 가리기 위해 적폐와 전 정권 탓으로 황교안 한국당 대표 죽이기에 올인 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더 궁금해하는 건 드루킹 특검”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