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발전산업 4차산업 혁명 선도
서부발전, 발전산업 4차산업 혁명 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발전, 기술자료 통합관리 시스템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9.3.25
서부발전, 기술자료 통합관리 시스템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9.3.25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25일 기존의 기술자료 관리 시스템의 기능을 대폭 강화해 형상관리 기반의 ‘기술자료 통합관리 시스템’을 새로 구축해 ‘新 전자도서관’으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新 전자도서관’은 기존에 분산됐던 기술정보자료 서버의 일원화를 바탕으로 발전설비에 발생한 수정 및 변경사항을 기술정보자료에 실시간 반영 및 일치시키는 형상관리기법이 최초로 도입된 최신의 선진 시스템으로 발전설비를 보다 체계적인 이력관리가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기술정보자료는 발전소 운영의 핵심 자산임에도 불구, 도면 그림과 스캔파일 등 검색 시 이전 시스템의 기능적 한계로 인해 발전소 현장에서 정확한 자료를 찾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던 것이 사실이다.

서부발전은 시스템 사양을 최신 성능으로 업데이트하고 문자판독 과정을 통해 모든 자료를 디지털화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즉시활용 가능한 자료의 수량을 이전 대비 약 23배 이상 대폭 증대시켰다.

또한 지능형 전자도면(I-P&ID)의 구축 및 발전설비관리시스템과의 기술정보 연계로 기술자료 활용에 관한 사용자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신규 시스템 구축 및 운용으로 기술자료를 신속·정확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발전소 운영업무의 효율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는 한편 발전설비와 기술자료 간 불일치 오류로 인해 발생 가능한 설비 오조작 등 안전사고 사전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