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 실명·얼굴 공개
경찰,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 실명·얼굴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김모(34)씨가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김모(34)씨가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이희진씨(33, 구속) 부모살해 사건의 피의자 김다운씨(34)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3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김다운 실명과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경찰청 공보운영지침 수사공보규칙을 준수해 김다운 이름을 공개하고,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없앤다.

김다운은 중국 교포인 공범 A(33)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안양시 소재 이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씨의 부친(62)과 모친(58)을 살해하고, 5억원이 들어있는 돈 가방을 훔친 혐의로 구속됐다.

김다운은 이씨의 부친과 모친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뒤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고 있다. 김다운은 경찰조사에서 이씨의 부친에게 2000만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또한 김다운은 범행 이후 이씨 어머니의 휴대전화를 갖고 나와 이씨의 동생(31) 등으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가 오면 자신이 어머니인 척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사건을 은폐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의 동생은 어머니가 아닌 것처럼 느껴지고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16일 실종신고를 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17일 김씨를 검거했다. 하지만 공범인 A씨 등 3명은 사건 당일 밤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상태였다.

김다운은 지난달 초 이들을 모집하기 위해 인터넷에 경호 인력을 모집한다는 글을 올려 사전 모의를 진행, 범행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