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 화상상봉 불투명”
통일부 “이산가족 화상상봉 불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시설 개·보수, 물자 구매 등 진행”

남측 인원 연락사무소 64명 근무

북측 시설관리 인력 등 체류 확인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25일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관련해 “(북측) 연락사무소 상황을 지켜보면서 북측과의 협의 가능성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우리 내부적으로는 시설 개보수 등, 관련 물자 구매가 마무리되는 대로 북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 관련 물자반출 제제 면제 승인 협의를 모두 마무리했다. 대북제재 면제 절차 완료로 빗장이 풀리자 통일부도 여기에 발맞춰 화상상봉 준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나아가 지난 21일에는 제30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이산가족 화산상봉을 위한 시설 개·보수 등에 남북협력기금 30여억원을 지원하기로 의결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됐다.

하지만 북측이 지난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 연락대표 간 접촉을 통해 ‘북측 연락사무소는 상부의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통보하고,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해 사업 진행이 불투명해졌다.

이외에도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서 근무 중인 우리 측 인원과 관련해 백 대변인은 “우리 측에서 사무소 11명과 시설관리 28명 등 총 39명이 방북했고 주말 근무자 25명과 합쳐 총 64명이 근무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속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상황이라 단축근무나 이런 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사무소가 정상화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측에서도 연락사무소 외 인력은 개성에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북측 인원은 한 명도 남아있지 않는 것이냐’는 질문에 백 대변인은 “북측에서도 시설관리 인원들은 다 체류하고 있으며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을 포함한 북측 인력들도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개성공단이 문을 닫기 전 공단을 관리하던 북측의 기관이다. 현재는 연락사무소 내 북측 인력이 지원하던 입·출경 업무를 이 기관이 대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