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연락사무소에 일부 인원 복귀… “본래 기능 수행”
北, 남북연락사무소에 일부 인원 복귀… “본래 기능 수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22일 상부의 지시라는 입장만 전달한 채 일반적으로 철수하고 우리측 직원만이 근무하고 있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22일 상부의 지시라는 입장만 전달한 채 일반적으로 철수하고 우리측 직원만이 근무하고 있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출처: 연합뉴스)

오전 8시 10분께 “교대 근무차 내려와”
정부 “상황 지켜보며 차분히 대응할 것”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25일 개성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일부 인원이 복귀하면서 연락사무소 본래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8시 10분께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평소대로 교대 근무차 내려왔다고 북측이 전했다”며 “오늘 오전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도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평소처럼 연락사무소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북측은 공동연락사무소가 북남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해 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연락 채널은 정상화됐지만, 일부 인원만 복귀한 상황”이라며 “상황을 지켜보며 차분히 대응하고, (남북협력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앞서 지난 22일 북측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은 ‘상부의 지시’라며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기고 장비 등은 그대로 둔 채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