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G7 최초 中과 ‘일대일로’ 양해각서… 안팎서 비난
이탈리아, G7 최초 中과 ‘일대일로’ 양해각서… 안팎서 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로마 영빈관(빌라 마다마)에서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부총리(가운데 오른쪽)과 허리펑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가운데 왼쪽)이 양국을 대표해 일대일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로마 영빈관(빌라 마다마)에서 루이지 디 마이오 이탈리아 부총리(가운데 오른쪽)과 허리펑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가운데 왼쪽)이 양국을 대표해 일대일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이탈리아가 중국 정부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참여를 공식화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2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이탈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일대일로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개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양국이 체결한 양해각서는 구속력을 가진 국제조약은 아니지만, 이탈리아가 주요 7개국(G7) 중 일대일로에 동참하는 최초의 국가가 되면서 전 세계적인 이목을 끌었다.

중국은 미국과 무역 전쟁을 벌이고, 유럽연합(EU)으로부터는 중국 기업의 불공정 경쟁 등에 대한 견제가 강화되는 와중에 서방의 핵심 일원인 이탈리아가 참여하면서 일대일로의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탈리아의 가세는 그동안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 그리고 유럽에서는 동유럽과 그리스, 포르투갈 등 비주류 국가에 국한되던 일대일로가 유럽 선진국까지 확대되는 상징성이 있기 때문이다. 

‘현대판 실크로드’로 불리는 일대일로는 중국 주도로 아시아, 유럽 등 전 세계의 무역·교통망을 연결해 경제 벨트를 구축하려는 구상으로 시진핑 주석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외교 정책이다. 

2013년 시작한 이 프로젝트에 중국은 현재까지 총 1조 달러(약 1100조원)를 쏟아 부었다.

하지만 경제와 무역을 겨냥한 구상이라는 중국 정부의 발표와 달리 서방은 중국이 일대일로를 통해 지정학적, 군사적인 확장을 꾀하려 하고 있다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또 슬로베니아와의 접경에 위치한 트리에스테항 등 유럽 심장부로 향하는 교두보가 될 항구들을 중국에 내줌으로써 이탈리아가 서방으로 세력을 넓히려는 중국의 ‘트로이 목마’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표했다.

비판은 이탈리아 내부에서도 나왔다. 이탈리아 포퓰리즘 연립정부의 실세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양국 핵심 관료들이 한자리에 모여 일대일로 MOU에 서명하는 자리에 불참한 채 그 시각 북부의 한 경제 행사에 참석해 중국을 비판했다. 

동맹국과 자국 내 비난에도 이탈리아가 일대일로 참여를 결정한 이유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장기적인 경제 침체를 겪는 만큼 중국과의 무역을 활성화하는 동시에 중국으로부터의 투자를 촉진시키기 위함이다. 

이탈리아 기업은 이날 중국과 에너지, 철강, 토목, 금융, 농산물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총액 25억 유로(약 3조 2천억원)의 규모에 달하는 거래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도 이번 시진핑 주석의 방문으로 이탈리아 항구 투자와 개발에 참여할 길이 열리는 등 실질적인 성과를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