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세일 돌아왔다’… 백화점 3사, 혜택늘려 공략
‘봄 세일 돌아왔다’… 백화점 3사, 혜택늘려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봄 정기세일 이미지. (제공: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봄 정기세일 이미지. (제공: 롯데백화점)

할인율 늘리고 이벤트 풍성

직매입 등 상품종류도 다양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백화점 업계가 꽃 피는 봄을 맞아 일제히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내수 활성을 위해 예년보다 할인 폭을 키우거나 혜택을 강화하고 고객모시기에 나섰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내달 14일까지 17일간 전국 15개 점포에서 ‘사봄제’를 테마로 봄 정기 세일을 진행한다. ‘사봄제’는 ‘사월의 봄’과 ‘현대백화점에서 사봄’의 중의적 표현이다. 이 기간 현대백화점은 700여개 브랜드 신상품 10~40% 할인에 나선다. 세일 물량은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코트·가디건 등 간절기 아이템 물량을 작년보다 20%가량 늘렸다. 29일부터 31일까지는 ‘사봄제 10대 특가 상품’을 선정해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직매입 세일도 진행한다. 드롱기 커피머신을 74% 할인된 12만 9천원에 선보이는 등 상대적으로 할인폭이 적었던 리빙 상품을 직매입해 할인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 밖에 봄 세일에 참여하지 않은 200여개 브랜드의 혜택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4월 5~7일 띠어리·산드로·클럽모나코 등 50여개 수입의류 브랜드는 구매 금액대별 5~10%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톰브라운·꼼데가르송 등 20여개 남성 컨템포러리 브랜드도 금액 할인 혜택과 함께 사은품 증정 등의 혜택을 마련했다. 여기에 현대백화점카드로 5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 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도 제공한다. 아울러 점포별로 200여개 대규모 행사도 진행한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상무)은 “평소 진행하던 봄 정기 세일 보다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할인 혜택을 늘린 것이 사봄제의 특징”이라며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도 같은 기간 봄 정기세일을 시작한다. 특히 이번 봄 정기세일은 롯데쇼핑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할인 행사와 함께 주차별로 다양한 마케팅·이벤트도 함께 전개한다. 우선 1주차에는 ‘빅(BIG) 브랜드 공동 마케팅 행사’를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일별 40명 한정으로 갤럭시S10을 정상가(105만 6000원) 대비 60%가량 저렴한 44만원에 판매한다. 2주차에는 일별 2천명 한정으로 패션 상품군 10% 할인권을 증정하는 등 롯데백화점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프로모션 행사도 진행한다. 아울러 스포츠·잡화·골프 상품전 등 오프라인 매장별로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오는 29일 노원점에서는 봄 세일을 맞아 144평 규모의 ‘나이키 스포트 메가샵’도 신규 오픈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봄 정기세일을 펼친다. 올해 첫 세일인 1월 신년세일 실적이 11.1%(인천점 제외)를 기록하는 등 양호한 실적을 보인 것에 힘입어 봄 정기세일에서도 세일 초반 수요 선점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4월 4일까지 30%에서 최대 8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와인 창고 대방출전’ 행사를 전점에서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매년 4월, 11월 단 두번만 진행되는 와인 대형행사로서 올해 총 68만병의 와인을 준비해 작년보다 10% 이상 물량을 늘렸다. 신세계 사상 처음으로 프리미엄 와인 반값 기획전도 준비했다.

가구, 주방용품, 침구, 가전, 인테리어 소품을 할인 판매하는 ‘메종드 신세계’도 전점에서 진행한다. ‘바이어 기획 상품’을 총 8품목 23억원 물량으로 준비해 신세계 전점 각각의 본매장에서 특가에 선보이기도 한다. 이색적인 행사도 준비했다. 강남점과 경기점에서는 이색적이면서 아기자기한 생활용품을 플리마켓 형식으로 판매하는 ‘일상마켓’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행사는 ‘낭만창고’와 협업해 백화점에서 접하기 어려운 SNS 인플루언서들의 도자기, 생활용품, 가드닝(식재), 펫용품을 선보여 고객들에게 색다른 쇼핑의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봄 정기세일은 연중 세일 참여 브랜드가 가장 적은만큼 세일 초반 대형행사를 전진 배치해 집객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특히 세일 첫 주말은 세일의 성패를 좌우하기 때문에 심혈을 기울여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