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전 장관 영장 청구에 여야 입장차… “정상적 업무” vs “빙산의 일각”
김은경 전 장관 영장 청구에 여야 입장차… “정상적 업무” vs “빙산의 일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2018 가습기살균제피해자대회’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2018 가습기살균제피해자대회’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1

바른미래, 전 부처 전수조사 주장

민평당 “靑·정부 엄중한 자세” 요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은경 전(前) 환경부 장관에 대해 22일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여야가 이를 두고 입장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정부 부처 장관이 산하기관 인사와 업무에 포괄적으로 감독권을 행사하는 것은 정상적인 업무”라면서 “대통령이 임면권을 가진 공공기관장에 대해 청와대와 해당 부처가 협의하는 것 역시 지극히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재판부가 관련법에 따라 공정한 잣대로 판단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달리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23일 “환경부 블랙리스는 문재인 정권 블랙리스트 중에 단지 빙산의 일각인 것”이라며 “국민은 비단 환경부에서만 전 정권 인사 찍어내기와 표적감사를 위한 블랙리스트가 작성됐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청와대는 문재인 정권 블랙리스트의 수사와 재판에 개입할 생각을 이제 단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환경부만이 아니라, 전 부처의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결국 청와대가 핵심이자 몸통”이라며 “인사수석실과 민정수석실에 대한 직접적이고도 신속한 수사와 집행이 이루어져야 한다. ‘깃털’보다 ‘몸통’을 드러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법은 만인 앞에 추상같아야 한다. 이 문제에 대해 청와대는 물론 정부는 엄정한 자세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자칫 오얏나무 아래 갓끈을 매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분명히 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김 전 장관의 행위가 적폐를 청산하기 위한 과정이었는지, 또 다른 적폐를 쌓고 있던 과정이었는지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