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 연락사무소서 철수… 한반도 정세 ‘먹구름’
북한 개성 연락사무소서 철수… 한반도 정세 ‘먹구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출처: 뉴시스)
사진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출처: 뉴시스)

靑 NSC 상임위 개최 대응 논의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측이 일방적으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함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불투명해지고 있다.

22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 연락대표 간 접촉을 통해 북측 연락사무소는 상부의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북측 인력 전원은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긴 뒤 장비 등은 남겨둔 채 사무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북측 인력 15~20명 정도가 연락사무소에 상주하며 근무해왔다.

북측은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말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정부는 우리 측 인원들은 기존처럼 상주시킨다는 방침이다. 직원 9명과 지원 인력 16명 등 25명이 이번 주말 개성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철수 결정에 대해서는 우리로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조속히 복귀해서 정상 운영되기를 바란다는 우리 당국의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번 조치를 두고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합의 무산에 따른 조치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정부 측은 이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천 차관은 북측의 이번 철수 결정이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과 연관됐느냐는 질문에 “하노이 회담 이후 상황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은 제가 굳이 연관 지어서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고 전했다.

당장 정부가 추진해온 이산가족의 화상상봉 등의 남북 협력사업들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천해성 차관은 “북측 인원들이 철수했기 때문에 이산가족의 화상상봉, 이런 부분들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하기가 조금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북한 연락사무소 철수와 관련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후속 대응 논의에 들어갔다.

한편 이날 새벽 미국 정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회사 2곳에 대해 제재조치를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19-03-22 22:55:39
열나 퍼주고 도야지 ㅆㄲ한테 뒷북 맞구...잘하는 짓이다.

박점옥 2019-03-22 21:47:01
평화통일의 길이 멀어져버린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