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9.19 군사합의’ 이행 논의하자는데… “北, 답변 없어”
軍, ‘9.19 군사합의’ 이행 논의하자는데… “北, 답변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대로 보존된 고성 GP (출처: 연합뉴스)
그대로 보존된 고성 GP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국방부가 최근 북한에 ‘9.19 군사합의’ 이행 문제와 관련해 남북군사회담 개최를 제안했으나, 북측이 아직 답변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우리 군은 북측에 최근 남북군사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며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의 남북군사회담 개최 제안에 대해 북측은 “상부에 보고하고 답변을 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남북은 작년 9월 19일 군사합의서를 체결한 이후 작년 말까지 GP(감시초소) 시범철수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의 군사합의 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왔다. 하지만 올해 들어 북한의 소극적인 태도로 남북 군사대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군사합의 이행도 답보상태다. 나아가 북측이 지난달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에는 더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이달 중 남북군사회담 개최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