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
文대통령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로봇산업육성 전략보고회'가 열린 대구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로봇산업육성 전략보고회'가 열린 대구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해 수호의 날’을 맞아 “‘서해수호의 날’입니다. 바다를 지키며 산화했지만 바다와 함께 영원히 기억될 젊은 용사들의 이름을 떠올려봅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2연평해전의 영웅 윤영하 소령과 다섯 장병들, 천안함 46용사와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한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우리의 소중한 아들들을 깊이 추모합니다”라며 “모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영웅들입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대구로 가는 길, 마음 한 쪽은 서해로 향했습니다”라며 “우리는 그 어떤 도발도 용서할 수 없으며 힘에는 힘으로 더 강력하게 응징할 것입니다”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할 것입니다”라며 “그 어떤 순간에도 생명의 소중함을 잊지 않겠습니다. 평화의 바다가 용사들의 희생 위에 있다는 것을 가슴에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3-22 18:52:46
전쟁 없는 평화로 가는 길이 바로 이기는 길

권희 2019-03-22 16:31:44
뭘 이겨요? 대화로 풀면 되지요. 남북전쟁날까봐 겁나는데 그 말씀을 북한에서 모니터하지 않겠어요? 우리적은 북한이 아니라 미국하고 일본같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