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英, 브렉시트 4월12일로 연기… 이후는 英 하원의 선택
EU·英, 브렉시트 4월12일로 연기… 이후는 英 하원의 선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런던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런던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유럽연합(EU)과 영국은 당초 오는 29일로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오는 4월 12일까지 연기하기로 21일 합의했다.

4월 12일 이후 브렉시트 연기 문제는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 합의문 승인 여부 및 차기 유럽의회 선거 참여 등을 반영해 ‘투 트랙’으로 추진키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을 제외한 27개 EU 회원국 정상들은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투 트랙 브렉시트 연기방안’을 제안했고, 영국이 이를 받아들였다.

영국은 전날 EU 측에 브렉시트를 오는 6월 30일까지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EU 측은 5월 말 유럽의회 선거가 있어 영국이 유럽의회 선거 참여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을 들어 이 같은 방안을 영국에 수정 제안했다.

EU는 투 트랙 브렉시트 연기방안에서 영국 하원이 내주에 브렉시트 합의문을 승인할 경우 오는 5월 22일까지 브렉시트를 연기하기로 했다.

영국 하원이 내주 브렉시트 합의문을 승인하지 않으면 일단 4월 12일까지 브렉시트를 연기하되 4월 11일까지 영국이 차기 유럽의회 선거 참여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자는 설명이다.

여기서 영국이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면 브렉시트를 더 오랜 기간 연기하고, 영국이 선거를 불참하기로 하면 4월 12일 자동으로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EU와 영국 정부가 이에 합의하면서 이제 영국 하원의 선택만이 남게 됐다.

영국 하원은 앞서 두 차례 브렉시트 합의문 승인투표를 큰 표차로 부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