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女 10명 중 6명 “대학 졸업 때까지 자녀 책임져”
기혼女 10명 중 6명 “대학 졸업 때까지 자녀 책임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천지일보DB
김상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천지일보DB

2015년 때보다 부양의식 다소 약화

[천지일보=이수정 인턴기자] 우리나라 기혼여성 10명 중 6명이 자녀를 대학 졸업할 때까지 경제적으로 책임질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실시한 ‘2018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 결과 15~49세 기혼여성 1만 1205명을 대상으로 자녀를 경제적으로 언제까지 부양하는 게 적당한지 물어보니 59.2%가 ‘대학 졸업 때까지’라고 답했다. 

이어 ‘취업할 때까지(17.4%)’ ‘고등학교 졸업 때까지(14.7%)’ ‘혼인할 때까지(7.1%)’ ‘언제까지라도(1.6%)’ 등의 순이었다.

‘대학 졸업 때까지’라고 답한 이들의 의식은 3년 전에 진행한 조사 때보다는 조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낸다. 2015년 조사 당시에는 기혼여성 중 자녀를 대학 졸업 때까지 경제적으로 돌봐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62.4%였다.

2018년 월평균 자녀 양육비는 자녀 수가 1명인 가구는 73만 3000원이었고, 2명인 가구는 137만 6000원, 3명인 가구는 161만 9000원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이 자녀별로 지난 3개월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자녀 양육비에서 의복·장난감·분유·기저귀 등과 같은 필수 비용을 빼고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교육비(공교육비·사교육비)였다. 자녀가 2∼3명인 경우 공교육비를 포함한 교육비는 전체 양육비 총액의 약 48%를 차지했고 자녀가 1명인 경우 교육비 비중은 35.8%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