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장쑤 화학공단 대형 폭발로 아비규환… 6명 사망, 100여명 부상
중국 장쑤 화학공단 대형 폭발로 아비규환… 6명 사망, 100여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솟아오르는 불기둥 (출처: 웨이보 캡처)
솟아오르는 불기둥 (출처: 웨이보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 장쑤성 옌청시의 화공공단에서 강력한 폭발이 발생, 최소 6명이 숨지고 30여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폭발의 여파로 깨진 유리 파편 등이 튀어 다친 이들까지 포함하면 전체 부상자는 100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21일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이하 현지시간)쯤 장쑤성 옌청시 천자강 화공공단에 있는 톈자이공사의 농약 제조 공장에서 갑작스런 폭발이 일어났다.오후 7시 기준, 6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30여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현지 구조 당국은 밝혔다.

중국 트위터라 불리는 ‘웨이보’에 올라온 사고 당시 영상들을 보면 갑자기 큰 굉음과 함께 시뻘건 불기둥이 솟더니 거대한 검은 버섯구름이 피어오른다. 이어 강력한 폭풍이 일대를 덮쳤다.

솟아오르는 불기둥 (출처: 웨이보 캡처)
솟아오르는 불기둥 (출처: 웨이보 캡처)

구조 작업은 현재까지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사망자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나온다. 특히 사고 공장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폭발의 여파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공장은 물론 멀리 떨어진 주택과 유치원의 유리창들이 깨지면서 부상자가 발생했다.

폭발로 부상입은 주민. (출처: 웨이보 캡처)
폭발로 부상입은 주민. (출처: 웨이보 캡처)

인근의 병원에서는 깨진 유리창 등 파편에 부상한 주민과 유치원생 등이 최소 70∼80명가량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현지 당국은 소방대원 등 400여명의 인력을 급파해 화재 진화 및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중국 지진국에 따르면 폭발 사고 지역에서는 리히터 규모 2.2 크기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 

퍼지는 검은 연기. (출처: 웨이보 캡처)
퍼지는 검은 연기. (출처: 웨이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